[한주의 부동산] 2월 매매 역대 최저…전월세 거래는 최고
일간스포츠

입력 2019.03.22 07:00



 지난달 주택 매매 거래량이 통계 작성 이후 역대 2월 거래량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택 경기가 침체되고 있는 반면, 이 수요가 임대로 몰리면서 월별 전 ·월세 거래량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월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4만3444건으로 작년 동월(6만9679건) 대비 37.7% 줄었고, 5년 평균치(7100건) 대비 38.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거래량은 정부가 2006년 거래량 통계를 작성한 뒤 최저 2월 거래량이며, 전체 월 중에서도 2013년 1월 2만7070호를 기록한 뒤 두 번째로 적다. 또 2013년 7월 3만9608호를 기록한 이후 67개월 만에 최저치기도 하다.

지난해 9·13 부동산대책 등 주택 규제가 강화되면서 수요가 줄어들어 거래도 위축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별로 수도권 거래량은 1만8390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54.6% 줄었고, 지방은 2만5054건으로 14.0% 감소해 수도권 거래 감소가 눈에 띈다.

특히 서울 거래량은 4552건으로 작년 동월에 비해 74.3%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거래량(2만8293건)은 작년 동월보다 42.7%, 연립·다세대(8692건)는 28.2%, 단독·다가구주택(6459건)은 21.2% 각각 감소했다.

매매 수요는 전 ·월세로 넘어가며 2월 전국 주택 전·월세 거래량이 18만7140건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월 16만4237건 대비 13.9% 늘었고, 전달(16만8781건)과 비교했을 때는 10.9% 증가했다.

정부는 2014년부터 전·월세 거래량 통계를 내는데, 2월 거래량은 역대 2월뿐 아니라 모든 달을 통틀어서도 최고치다.

수도권 거래량(11만9183건)은 작년보다 12.7% 늘었고, 지방(6만7957건)은 16.2% 각각 증가했다.

서울의 전·월세 거래량은 6만2252건으로 작년보다 17.1% 늘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1.3%로, 작년 동월(40.4%) 대비 0.9%포인트 높아졌고 전달(39.3%) 대비 2.0%포인트 상승했다.

아파트 거래량(8만8235건)은 작년 동월 대비 14.3%, 아파트 외 주택(9만8905건)은 13.6% 각각 늘었다.

임차 유형별로 전세 거래량(10만9887건)은 작년 동월 대비 12.2% 증가했고, 월세(7만7253건)는 16.6% 각각 늘었다.
 
권지예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