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보험료 또 오르나…금융 당국 '제동'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24 16:38

[연합뉴스 제공]

손해보험사들이 올해 또 한 번의 자동차 보험료 인상 움직임을 보인다. 이에 금융 당국이 자동차 보험료 인상 요인을 소비자에게 전가시키고 있다며 제동을 걸고 나섰다.  

24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 “자동차 보험료는 원칙적으로 시장 원리에 따라 자율적으로 결정해야 할 사항이나 인상 요인을 소비자에게 모두 전가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사업비 절감 등 자구 노력을 선행해 보험료 인상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주요 손해보험사는 노동 가동 연한 연장, 사고 차량 시세 하락 손해 보장 확대를 반영한 표준 약관 개정으로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해 보험개발원에 자동차 보험료 인상을 위한 요율 검증을 의뢰했다. 

보험료 인상에 앞서 자체적으로 산정한 인상률이 적정한지 보험개발원에 검층을 요청한 것이다. 인상 폭은 1.5~2.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자동차 보험료는 지난 1월 3~4% 인상된 바 있다. 이번에도 보험료가 인상되면 한 해에 두 번이나 오르는 셈이다.

소비자들은 자동차 보험료에 부담을 느끼며, 보험료를 줄이려고 인터넷을 통한 보험 가입과 할인형 상품에 가입하는 추세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작년 말 자동차보험 가입 대수는 2249만 대로 전년보다 2.9% 늘어난 반면, 수입보험료는 15조8000억원으로 1.4% 줄었다. 자동차 1대당 평균 보험료도 약 68만원 수준으로 전년의 70만원보다 2.9% 감소했다. 

이는 보험 소비자의 가격 민감도가 높아졌고, 정보 접근성이 개선돼 이전보다 쉽게 저렴한 보험에 가입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금융 당국은 “최근 자동차 보험료의 인상 요인뿐 아니라 인하 요인도 있어 실제 보험료 인상 여부와 수준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