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 예선 전 경기 진행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25 18:16


슈퍼셀은 모바일 게임 ‘클래시 로얄’의 공식 e스포츠 리그인 ‘클래시 로얄 리그’가 25일부터 2019년 시즌1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회 리그를 진행한 ‘클래시 로얄 리그’는 대륙별 예선을 치른 후 각 대륙의 대표팀들이 연말 한자리에 모여 월드 파이널을 통해 세계 최강팀을 가리게 된다. 

지난해에는 전세계 6개 프로팀이 참여한 월드 파이널에서 중국의 노바 e스포츠 팀이 초대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했다.  

아시아 지역을 대표해서 월드 파이널에 진출할 팀을 가리는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호주, 브라질, 독일, 미국, 온두라스, 베네수엘라 등 총 15개국 58명의 선수가 참여해 정규 시즌을 치르게 된다.

이날부터 오는 6월 13일까지 펼쳐지는 정규 시즌에는 12개 팀을 A, B조로 나눠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총 66경기를 치르게 된다. 시즌1에서는 각 조의 상위팀이, 시즌2에서는 A조와 B조간 인터리그 경기를 통해 상위 8개 팀을 가린 후 플레이오프 진출 팀을 가리게 된다.

올해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는 예선 전 경기가 한국에서 치뤄진다.  

한국을 대표해 킹존 드래곤X, OGN 엔투스, OP 게이밍, 샌드박스 게이밍 등 4개 팀이 참여하게 되며, 각 팀들은 치열한 국내 선발전을 거쳐 국가대표로 활약할 19인의 프로 선수들을 선발했다.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는 이날 오후 7시에 시즌1 첫 경기를 시작으로 6월 말까지 매주 목, 토, 일요일에 경기를 치른다. 

모든 경기는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