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기사 10명 중 7명 연 소득 6000만원 넘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28 15:52


CJ대한통운의 택배기사 10명 중 7명은 평균 연 소득이 6000만원을 넘는다. 1억원 이상 버는 택배기사도 559명이나 됐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자사 택배기사의 수입을 분석한 결과, 평균 연 소득이 6937만원(월 578만원)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는 개인 사업자여서 계약 사항과 배송 구역별로 비용에 차이가 있는 만큼 공제 비율을 동일하게 산출하기가 쉽지 않지만, 부가세와 종합소득세·유류비·통신비 등 각종 비용을 제외한 실제 순소득은 5200만원 안팎"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에서 연 1억원 이상 소득을 얻는 택배기사는 지난해 총 559명(4.6%)이었다. 상위 22.5%의 연 소득은 8000만원 이상이었으며, 전체의 71.5%는 연 소득 6000만원 이상이었다.
CJ대한통운은 "평균 소득보다 실제 체감 소득에 더 가까운 중위 소득은 연 6810만원 수준으로 상위 소득자와 하위 소득자의 격차가 크지 않다"고 했다.

상위 소득자는 주로 개인 영업으로 대형 거래처를 확보해 집화 업무에 집중하고, 별도의 아르바이트 인력을 고용해 배송 업무를 위탁한다.

반면 연 소득이 낮은 기사들은 대부분 일을 시작한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거나 배송 시간을 줄이기 위해 배송 물량을 자발적으로 조절한 경우로 나타났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연 소득은 국내 개인 사업자 평균 사업 소득인 4290만원을 상회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억대의 투자비가 필요한 가맹 사업과 달리 택배기사는 1000만∼2200만원 상당의 1t 트럭만 투자하면 일을 시작할 수 있어 투자 대비 수익률이 높다"고 강조했다.

국내 택배 시장은 온라인과 모바일 쇼핑이 활성화되면서 계속 성장해 지난해 총매출액이 5조6673억원 수준으로 늘었다. CJ대한통운의 시장점유율은 48.2%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사진/CJ대한통운 제공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