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크래프트, 엄재경·전용준·김정민 ‘전설의 목소리’ 콘텐트 선보여
일간스포츠

입력 2019.05.04 10:08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3일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에 ‘전설의 목소리’ 아나운서 콘텐트를 선보였다.  

전설의 목소리는 e스포츠 초창기 시절부터 중계를 맡아온 엄재경 해설과 전용준 캐스터,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출신의 김정민 해설의 목소리로 만들어진 게임 내 아나운서 콘텐트이다. 

‘엄전김’ 3인방은 지난 2017년 부산 광안리 해변에서 진행된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런칭 행사에서도 특별 중계진으로 활약했다. 

전설의 목소리 아나운서는 엄재경, 전용준, 김정민이 각각 출연하는 상품을 각 5000원에, 각 중계진의 아나운서 3개가 모두 포함된 ‘전설의 목소리 묶음 상품’은 1만5000원에 만나볼 수 있다. 

‘전설의 목소리 묶음 상품’의 경우 3인방이 한꺼번에 출연해 e스포츠 현장을 생생하게 연상시키는 ‘엄전김’ 아나운서가 포함되어 있다. 

‘엄전김’ 아나운서는 단독으로 판매되지 않으며 ‘전설의 목소리 묶음 상품’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의 첫 추가 콘텐트이자 스타크래프트 e스포츠를 기념하는 이번 ‘전설의 목소리’ 아나운서의 출시를 기념하기 위해 특별 실물 패키지 소장판도 판매된다. 

실물 패키지는 ‘전설의 목소리’ 해설 3인방의 모습이 담겨있는 엽서 및 마우스패드 등의 다양한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날부터 이마트 전국 매장, 토이저러스 및 신세계 온라인몰에서 3만8900원에 판매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