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 1위 브랜드 '제주 삼다수'…비결은 '품질관리'
일간스포츠

입력 2019.05.28 13:47


제주 삼다수를 생산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이하 제주개발공사)는 먹는샘물 산업발전을 위해 '품질관리'에 집중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제주개발공사에 따르면 최근 제주삼다수는 품질 및 식품안전과 관련해 품질 관리를 한층 강화하며, 자체 연구 인력과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내부 품질 검증 과정 외에도 총 6건의 국내·외 품질인증을 유지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미국국가위생국(NSF), 식품안전경영시스템(FSSC22000) 등 글로벌 인증을 보유 중이다. 지난 2017년에는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MUI)도 획득했다.

지난 2015년에는 품질경영시스템(ISO9001) 재인증을 받았으며, 환경경영시스템(ISO14001)도 2011년 이후 꾸준히 유지해오고 있다.

이 외에도 원수와 제품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및 일본 후생성과 중국 공인기관의 수질기준을 매년 충족시키며 수질을 인정받고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국내외 다양한 품질인증을 보유한 비결로 '법적 기준 보다 더 강화된 제주 삼다수의 품질 체계'를 꼽았다.

실제 제주 삼다수는 국내외 외부 기관으로부터 품질 안전과 관련한 공신력을 확보함과 동시에 자체적으로 매일 3시간 마다 완제품 시료를 채취해 미생물 및 이화학 검사 등 자가 품질검사를 24시간 시행하고 있다.

특히 내부 품질검사원의 역량강화와 검사 신뢰를 위해 관련 연구 인력의 경우 미국환경자원협회 주관 국제공인 비교숙련도 프로그램에서 최고등급(green 등급)을 받았다

이 밖에도 제주개발공사는 취수원의 엄격한 관리를 위해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축구장 약 42개 면적에 달하는 취수원 주변 토지를 매입하는 등 금년에도 추가적으로 취수원 주변 사유지 매입을 진행할 계획이며,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개발공사 관계자는 "제주 삼다수가 지난 20년 동안 사랑받을 수 있었던 비결은 품질"이라며 "먹는 샘물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향 후 더 많은 브랜드들이 시장에 진입 예측되는데 1위 브랜드로서 산업의 먹는샘물 품질의 기준이 되는 제품을 생산하는 것이 올해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