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친구 때려 숨지게 한 10대들
일간스포츠

입력 2019.06.11 09:07

[연합뉴스]

[연합뉴스]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10대 4명이 자수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함께 때려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상해치사)로 A(18)군 등 10대 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1시쯤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친구 B(18)군을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B군이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
 
폭행 과정에서 B군이 숨지자 이들은 함께 도주했다가 전북 순창경찰서에 자수했다.
 
A씨 등은 자수하며 "광주 북구 두암동에 가보면 친구 시신이 있다"고 진술해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은 북부서 형사과 강력팀이 시신을 확인했다.
 
북부서 강력팀은 이들을 전북에서 압송해왔지만 미성년자 신분인 탓에 밤사이 조사를 진행하지 못했다. 이날 부모들을 불러 범행 동기 등을 밝히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