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 20세기 음악 재해석
일간스포츠

입력 2019.06.18 15:02


네이버 온스테이지는 시대를 앞서간 20세기 숨은 음악을 디깅해 21세기 뮤지션이 재해석하는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 2019’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은 네이버문화재단과 음악 콘텐트 스타트업 스페이스오디티가 함께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주목받아 마땅한, 시대를 앞선 숨은 음악을 재조명해 그 의미를 되짚어보자는 취지로 기획한 온스테이지2.0의 창작 프로젝트이다.

2018년에는 싱어송라이터 죠지가 김현철의 1989년 정규 1집이 실린 ‘오랜만에’를 재해석하고 연말 온스테이지X의 한 무대에 올랐고, 스텔라장, 데이브레이크 등 90년대 감성을 담은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조회수 100만회가 넘었다. 

2019년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은 총 14인의 음악 큐레이터를 선정해 수백여 곡을 추천받아 5개의 테마 플레이리스트로 나눴다. 

이적, 김이나, 나얼, 뮤지, 산들 등 Z세대까지 아우른 셀럽 큐레이터 5인부터 배순탁 작가, 김작가 대중음악평론가, 온스테이지 기획위원 등 전문가적인 시선으로 바라볼 전문 큐레이터 9인이 참여했다.

이번 디깅클럽서울은 음악 큐레이터들과 함께 90년대 한국 음악의 흐름을 짚어보는 심도 깊은 토크를 진행하며 5개 테마로 나눈 숨은 음악의 가치를 재조명했다. 

지난 17일 공개된 디깅클럽서울 토크 영상의 첫 번째 테마는 ‘새로운 도시 감수성의 시작’이다. 88서울올림픽 이후부터 90년대 초반의 한국 음악 시장을 되짚어 보며 당시 음악계에 불었던 ‘퓨전 재즈’가 30년 후 ‘시티팝’으로 되돌아온 도시 감성 음악의 흐름에 주목했다.

첫 번째 테마의 뮤지션은 온스테이지 동영상 조회수만 217만 회를 뮤지션 백예린이 맡았다. 

온스테이지 뮤지션 백예린과 20세기 숨은 음악의 디깅클럽서울 첫 번째 리메이크곡은 오는 19일 낮 12시 바이브 등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올해에는 11월까지 인공지능 기반 음악 앱 ‘바이브’와 협업해 30여 개의 디깅클럽서울 셀럽 큐레이터의 플레이리스트를 제작할 예정이다.

앞으로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은 5개의 테마로 11월까지 총 5곡의 20세기 숨은 음악과 뮤지션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할 예정이다. 음원과 뮤직비디오 수익금은 전액 뮤지션과 창작자에게 창작 지원금으로 환원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