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클라우드 VR 게임 연내 상용화…8월까지 20종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9.07.02 12:05

2일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김준형 5G서비스추진그룹장이 5G 기반의 클라우드 VR 게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IS포토

2일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김준형 5G서비스추진그룹장이 5G 기반의 클라우드 VR 게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IS포토


LG유플러스는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5G 기반의 클라우드 VR 게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서울 용산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연말까지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인프라 확대와 유명 콘텐트 소싱 및 제작 등을 추진하고, VR 게임의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카카오VX, 롯데월드와도 전략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또 클라우드 VR게임 체험 확대를 위해 이달부터 서울 용산과 마곡사옥 및 전국 90여 곳의 유통매장에 5G클라우드 VR 게임 체험존을 설치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VR 게임은 매번 VR 게임 실행을 위해 PC 및 게임 구동, 케이블 연결과 디바이스 설치 등의 복잡한 과정없이, 실제 게임은 클라우드 서버에서 실행되기 때문에 5G 네트워크가 구축된 곳이면 언제든 고사양의 VR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VR 게임 특성상 HMD 단말 성능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5G 네트워크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가 가능해지면 단말 성능에 상관없이 저사양의 기기에서도 고품질의 콘텐트를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길 수 있게 된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LTE 환경에서는 한정된 대역폭과 150Mbps 이하의 속도품질로 인해 클라우드 방식의 VR 게임은 안정적인 운용이 불가능했다.

현재 VR 게임은 스마트폰을 카드보드형 HMD 디바이스에 삽입해 사용하거나 저사양의 일체형 HMD로 즐기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3DoF 무선 VR 게임과 고성능 PC와 공간 인식 센서, HMD 디바이스 등을 케이블 연결해 즐기는 PC 기반 6DoF 유선 VR게임으로 구분되어 왔다.

LG유플러스의 5G 클라우드 VR 게임은 고성능 PC와 케이블 등을 구매, 설치하지 않아도 무선 HMD만으로 고사양의 6DoF 실감형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따라서 공간에 제약 없이 언제 어디서나 무선으로 플레이가 가능한 새로운 포맷의 VR 게임을 선보이게 된다.

국내외 유명 VR 게임을 제공, 고객이 손쉽게 선택해 즐길 수 있는 구독형 서비스 모델도 구현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온라인 디지털 게임플랫폼 스팀의 PC VR 게임 및 인기 VR 콘솔 게임 10여 종을 1차로 제공하고, 8월말 20여종 이상으로 확대 서비스할 계획이다.

제공 게임은 아리조나션샤인, 카운터파이트, 사이렌토, 스페이스채널5, 인투더리듬, 모탈블리츠 등이다. 

국내 VR 콘텐트 기업인 롯데월드, 카카오VX와 기술 및 콘텐트 제휴를 통해 다양한 연령층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장르의 VR 콘텐트를 확보해 8월까지 약 20여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월드는 지난 2016년부터 중소기업들과 협업해 10여 종의 VR게임 콘텐트를 개발해온 VR 콘텐트 보유 기업이다.

양사의 이번 제휴로 향후 LG유플러스 고객은 롯데월드 내에서 운영하는 인기 콘텐트인 ‘어크로스 다크’, ‘후렌치레볼루션2’와 같은 콘텐트를 VR로 장소의 제약 없이 즐길 수 있게 된다.

또 롯데월드는 VR 개발을 위한 연구실을 보유하고 있어, LG유플러스의 5G 클라우드 VR 게임 개발을 위한 테스트베드의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카카오VX는 스크린골프 서비스를 시작으로 올해 ‘카카오골프예약’과 ‘카카오프렌즈 골프’를 출시하며, 스포츠와 IT 기술을 접목하며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VR 콘텐트는 지난 2017년 ‘VR골프 온라인’을 개발했으며, 내년 하반기를 목표로 카카오프렌즈 IP를 기반으로 한 ‘테마파크 컨셉트 게임’을 준비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테마파크 컨셉트 게임’을 서비스 초기에 자사에서 우선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연말까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연말까지 전국 90여 개의 직영점에 5G클라우드 VR 게임 체험존을 설치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김준형 5G서비스추진그룹장은 “5G의 특성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확대하고 연말까지 고객수용도를 점검해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조사기관인 닐슨은 세계 VR 시장은 2018년 36억 달러에서 2019년 62억 달러, 2022년에는 163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HMD 디바이스를 사용하는 VR 시장은 2018년 5억 달러에서 2019년 10억 달러, 2022년에는 82억 달러로 약 16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