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트아크, 여름 대규모 업데이트 진행…새 직업군 '암살자' 등장
일간스포츠

입력 2019.07.03 18:16


스마일게이트 RPG는 핵앤슬래시 MMORPG '로스트아크'가 여름 맞이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신규 직업군 ‘암살자’가 추가되며, 암살자의 스토리가 시작되는 신규 지역 '페이튼'의 프롤로그가 오픈될 예정이다. 

또 고도화된 협동 및 전략이 요구되는 최상위 8인 레이드의 첫 번째 가디언 ‘안개의 지배자 미스틱’과 새로운 섬 2종도 추가된다. 

론칭 후 최초로 선보이는 새로운 형태의 레이드 콘텐트 ‘에픽 레이드’도 업데이트될 예정이며, 길드 시스템과 룬 시스템에 대한 개선도 이루어 질 예정이다.

신규 직업군 ‘암살자’는 ‘전사’, ‘마법사’, ‘무도가’, ‘헌터’에 이은 로스트아크의 5번째 직업군으로 향후 전직을 통해 세부 클래스를 선택할 수 있다. 

악마와 인간의 혼혈인 ‘데런’ 종족으로 내재된 악마성과 끊임없이 싸워야 하는 독특한 설정을 가지고 있으며, 혼돈의 절제와 해방을 테마로 하여 근접 전투 및 기습 등으로 스타일리쉬하고 파괴적인 전투를 펼치는 것이 특징이다.

신규 지역 ‘페이튼’은 춥고 척박한 땅으로 암살자의 종족 ‘데런’들이 살아가는 곳이다. 페이튼에서는 내면의 악마성을 수련을 통해 극복해 나가는 암살자의 프롤로그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협동과 전략을 필요로 하는 최상위 8인 레이드 안개의 지배자 ‘미스틱’과 신규 섬 ‘메투스 제도’ 등의 정보도 공개됐다. 메투스 제도는 난파된 배의 사라진 선원을 찾아 대저택을 탐험하는 콘텐트로 오싹한 공포 분위기를 경험할 수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