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때 쓸 수 있는 '신용카드 혜택' 뭐 있지?
일간스포츠

입력 2019.07.04 07:00

여름 휴가철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사용 중인 신용카드의 혜택을 챙겨 보는 것이 좋다. 

3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이달부터 두 달간 여름 관련 혜택을 총망라한 ‘핫 서머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주유·숙박·면세점(오프라인)·여행사 등 바캉스 관련 업종에서 모두 30만원 이상 이용한 고객 대상 추첨으로 이용 금액 10%를 마이신한포인트로 적립해 준다.

또 행사 기간 동안 전국 주요 워터파크 입장료를 신한카드로 결제하면 할인해 준다. 본인 동반 2∼4명을 최대 40%까지 깎아 준다. 워터파크별로 할인율과 할인 혜택 기간은 상이하다.

 삼성카드는 내달 말까지 자체 여행 사이트 ‘삼성카드 여행’에서 여행 상품을 예약하고 삼성카드로 결제하면 100만원당 최대 7만원을 기본으로 할인해 준다. 또 롯데관광 ·하나투어 ·모두투어 ·한진관광 등 제휴 여행사들의 결제 금액이 300만원 이상이면 금액에 따라 즉시 할인 ·선불카드·상품권 제공 등 추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삼성카드 회원이면 워터파크 블루캐니언의 입장권을 오는 13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25%, 그 외 기간에는 35% 할인받을 수 있다.

 KB국민카드는 내달 말까지 전국의 주요 워터파크 32곳에서 입장권을 최대 59%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오션월드 ·캐리비안베이 ·롯데워터파크 ·블루원리조트 워터파크 등 워터파크마다 할인 혜택이 다양하다.

 국민카드는 다음 달 말까지 자사 홈페이지를 경유해 ‘호텔스닷컴’과 ‘익스피디아’의 전용 홈페이지에서 호텔을 예약하면 최대 15%를 할인해 주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BC카드도 국내 워터파크 19곳의 입장권을 최대 50%까지 할인해 준다. 캐리비안베이 현장에서 BC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대인 주간 입장권을 구매하면 동일한 입장권을 한 장 더 주는 식이다.

 롯데카드는 ‘롯데카드 여행’ 홈페이지에서 이달 말까지 항공권을 구매하면 최대 7% 즉시 할인해 준다.

 항공사별로 할인 혜택을 주는 노선과 할인율이 다르며, 롯데카드 여행 홈페이지에서 항공권을 검색하면 할인이 적용된 최종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현대카드도 워터파크 입장권을 M포인트로 최대 50%까지 결제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