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삼성 QLED TV "8K 아니다" 저격…공개 비판에 광고까지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08 16:17

[LG전자가 삼성전자의 QLED TV의 해상도가 8K가 아니라는 내용의 담은 광고.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삼성전자의 QLED TV의 해상도가 8K가 아니라는 내용의 담은 광고.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삼성전자 QLED TV를 저격하고 나섰다.

LG전자는 7일 '차원이 다른 LG 올레드 TV 바로 알기' 광고를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이 광고는 발광다이오드(LED) TV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비교해 LG 올레드 TV의 장점을 소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광고 중간에는 LED TV의 앞글자가 'A, B, F, U, Q, K, S, T' 등으로 교체되는 장면과 함께 "앞글자가 다른 LED TV도 백라이트가 필요한 LED TV"라는 멘트가 나온다. 이어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나는 건 OLED TV뿐"이라고 강조한다.

영상은 LED TV의 앞글자가 'Q'가 된 상태에서 비교적 오래 머무는데, 삼성전자 QLED TV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광고는 LG전자 TV사업운영센터장인 박형세 부사장이 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IT 전시회 'IFA 2019'에서 삼성의 QLED 8K TV에 대해 "해상도 기준으로는 8K가 아니다"고 공격한 것과 때를 같이 해 나왔다.

박 부사장은 이번 IFA 2019에서 공개적으로 '삼성'을 직접 지목해 '소비자 호도' '눈속임' 등과 같은 단어를 써서 거칠게 공격했다.

그는 "LG 나노셀 8K TV의 화질 선명도(CM)는 90%로 나온 데 비해 삼성 QLED 8K TV는 12%로 나왔다"며 "삼성 TV는 픽셀 수로는 8K가 맞지만 해상도 기준으로는 8K가 아니다"고 평가절하했다.

박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가 8K 해상도의 표준규격(화질선명도 50% 이상)을 정할 때 논의에 동참해놓고 이제와서 선명도보다 화소가 중요하다며 입장을 바꿨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같이 규정을 만들어 놓고 이제는 '모르겠다'고 한다면 소비자들이 오도되지 않겠느냐"며 "소비자들이 비싸게 8K TV를 살 때는 정확하게 알고 사야 한다. 우리에게는 진실을 알리고 표준이 무엇인지를 알려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박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소송에 휘말릴 가능성도 우회적으로 제기했다. 그는 "표준을 지키지 않았을 때 징계와 같은 부분은 모르겠지만 소비자들이 잘못 알고 샀다는 식의 이슈가 제기되면 노이즈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오는 17일 서울에서 별도의 브리핑을 갖고 다시 한 번 삼성전자를 저격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신경쓰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장인 한종희 사장은 6일 IFA 2019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LG전자가 8K QLED TV의 선명도에 대해 제기한 문제에 대해 "화질을 인증하는 곳은 없다"며 "신경 쓰지 않는다. 그렇게 하라고 해라"고 말했다.

양사의 TV 화질 공방은 과거에도 있었다. 지난 2017년에는 삼성전자가 유튜브 동영상과 자체 뉴스룸에 올레드TV를 겨냥해 "TV 모니터로 부적절하다"고 주장해 LG전자가 크게 반발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