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젤리 통합브랜드 '오리온젤리' 론칭…"1000억원어치 팔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6 14:16

오리온은 젤리 통합브랜드 '오리온젤리'를 론칭한다고 16일 밝혔다.

오리온은 통합브랜드 론칭으로 각 제품별로 흩어져 있던 브랜드를 통합하고, 고객 신뢰도 형성을 통해 국내 젤리시장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오리온젤리 통합브랜드명은 ‘오리온=젤리’라는 직관적인 브랜딩을 통해 자신감을 표현했다.

기존 마이구미 ·왕꿈틀이·젤리데이·아이셔젤리 등에 순차적으로 적용하고, 앞으로 출시되는 신제품들도 오리온젤리 통합브랜드로 선보인다.

패키지도 기존 제품의 컨셉트는 살리되 통일감을 주는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다. 스탠드형 파우치 형태였던 젤리데이는 일반 패키지로 변경한다.

오리온은 젤리에 대한 관심이 높지 않던 1990년대 초부터 마이구미·왕꿈틀이·젤리데이 등 제품을 출시했고 지난해 연매출 500억원을 넘어섰다.

1992년 첫 선을 보인 마이구미는 기존 포도 외 복숭아, 딸기 등 새로운 맛이 어린이는 물론 젊은 여성층에까지 폭넓게 사랑 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70% 성장, 사상 최대 매출인 245억 원을 기록했다.

이밖에 아이들 타깃 펀 컨셉트의 ‘왕꿈틀이’, 성인 여성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젤리데이’, 신맛을 강조한 ‘아이셔젤리’ 등 스테디셀러부터 신제품까지 다양한 라인업이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오리온젤리 통합 브랜딩을 통해 젤리 카테고리를 연매출 1000억원 이상의 메가브랜드로 키운다는 전략”이라며 “30여년간 축적한 젤리 개발기술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차별화된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젤리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