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싱턴호텔앤리조트 단풍 패키지 선봬
일간스포츠

입력 2019.10.04 13:00


  
켄싱턴호텔앤리조트는 가을의 절정 속 화려한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단풍 패키지’를 선보인다. 이번 패키지는 강원, 경상, 전라, 충청권의 단풍 명소로 손꼽히는 국립공원, 주요 명산 일대에서 대자연의 비경과 함께 단풍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켄싱턴호텔 설악은 설악산국립공원 입장권이 포함된 ‘설악의 가을 패키지’를 11월 9일까지 선보인다. 패키지는 객실 1박을 비롯해 레스토랑 ‘더 퀸’ 조식 뷔페 2인, 설악산국립공원 입장권 2매, 웰컴 드링크 2잔 이용 혜택으로 구성됐다. 
 
 설악산국립공원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단풍을 볼 수 있는 곳으로 다양한 등산 코스가 마련돼 있어 가을의 정취를 가장 잘 느낄 수 있다. 패키지 가격은 주중 16만6000원부터, 주말(금~토) 30만8000원부터다.
 
켄싱턴호텔 평창은 전나무 향을 맡으며 단풍 여행을 즐기는 ‘오대산 단풍여행 패키지’를 5일부터 11월 30일까지 선보인다. 패키지는 수페리어 또는 켄싱턴 객실 1박, 레스토랑 ‘그린밸리’ 뷔페식 조식 2인, 실내 수영장&사우나 2인, 오대산 월정사 입장권 2매, 전나무 비누&캔들 이용 혜택으로 구성됐다.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오대산 월정사는 ‘전나무 숲길’이 있어 오색 단풍을 감상할 수 있는 최고의 명소다. 가격은 주중 16만5000원부터, 주말 19만3000원부터다.
 
켄싱턴리조트 지리산남원은 지리산 능선을 거닐며 힐링할 수 있는 ‘지리산 둘레길 패키지’를 11월 30일까지 선보인다. 패키지는 객실과 2인 조식, 기프트 박스 1개, 아메리카노 2잔 구성이다. 
 
 산기슭을 따라 조성된 지리산 둘레길은 곳곳에서 가을 야생화, 형형색색의 단풍을 감상할 수 있어 가을철 나들이 명소로 꼽힌다. 기프트 박스는 트레킹 시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생수, 곡물바, 과일컵 등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주중 12만1000원부터, 주말 13만4000원부터다.
 
켄싱턴리조트 지리산하동은 이색 레포츠 체험과 단풍 구경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알프스 스카이 하동 패키지’를 12월 19일까지 선보인다. 패키지는 객실 1박, 조식 2인 하동 알프스 짚와이어 2인 체험 혜택으로 구성됐다. ‘하동 알프스 짚와이어’는 금오산 정상에서 아시아 최장 길이인 3.186km를 활강하며 단풍으로 물든 금오산과 한려해상 일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레포츠다. 가격은 주중 18만4000원부터, 주말 19만8000원부터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