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도 '코세페'…최대 20% 할인에 무이자 할부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7 07:00

[현대차 코리아세일페스타 참여 포스터. 현대차 제공]

[현대차 코리아세일페스타 참여 포스터. 현대차 제공]


완성차 업계가 이달 국내 최대 관광·쇼핑축제인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를 맞아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시작한다. 업체에 따라 최대 20%까지 할인해주고 무이자 할부와 더블 캐시백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달 22일까지 진행되는 코세페 기간 승용·RV·상용 등 9개 차종 1만6000대에 대해 3∼10% 할인 혜택을 주고, 5개 상용차는 최대 20%를 깎아주는 연례 할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차량별 할인율은 엑센트 7∼10%, 벨로스터 10%, 아반떼 5∼7%, 쏘나타 3∼7%, 그랜저 10%, 그랜저 하이브리드 6∼8%, 코나 5∼7%, 투싼 3%, 싼타페 3∼5% 등이다. 이에 따라 차종별 주력 트림 기준으로 엑센트는 최대 150만원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고, 아반떼 133만원, 쏘나타 189만원, 그랜저 350만원, 그랜저 하이브리드 312만원, 코나 168만원, 투싼 84만원, 싼타페 180만원을 각각 할인받을 수 있다.

현대차의 이번 할인 프로그램은 이날부터 선착순 계약을 시작으로 진행되며 한정 수량이 소진될 때까지 진행한다.

기아차도 할인 행사에 동참한다. 오는 29일까지 차량 가격을 최대 10% 할인해주고 무이자 할부 등 금융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차종별 할인율은 모닝 4∼7%, 레이 2∼5%, K3 3∼6%, K5 가솔린 7∼10%, 스토닉 2∼4%, 스포티지 3∼7%, 쏘렌토 4∼7%, 카니발 2∼5% 수준이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주력 트림 기준으로 카니발은 최대 180만원, 쏘렌토는 230만원, K5 가솔린은 260만원 등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아차는 인기차종에 대해 36개월 무이자 할부 및 더블 캐시백 등 혜택도 제공한다.

르노삼성차 역시 이달 신차 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준다.

2020년형 SM6 GDe·TCe 구매 고객에게는 옵션·용품·보증연장 등 구입비(최대 250만원 상당)나 최대 200만원 할인 중 원하는 혜택을 선택할 수 있게 한다. 

TCe 모델을 사면 여기에 200만원의 특별 할인과 재고 할인 80만원을 더해 최대 530만원의 혜택을 준다. 

36개월 할부 구매 시 0.9%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고, 할부 원금과 기간을 직접 선택할 수 있는 '맞춤형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도 이용할 수 있다.

더 뉴 QM6는 구입비나 현금 50만원 혜택을 준다. 구입비 규모는 GDe 모델은 150만원 상당, LPe와 dCi 모델은 100만원 상당이다. 일부 재고 차량은 최대 150만원 할인 혜택을 주고 5년 이상 노후차 교체 시 20만원의 추가 혜택도 제공한다.  

이밖에 쌍용차는 11월 한 달간 정상가의 최대 10% 할인, 0.9% 저리 할부 등을 제공하는 할인 행사를 한다. 한국GM은 쉐보레 브랜드 차량에 대해 최대 15% 할인 또는 최대 72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