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용, 시즌 2번째 풀타임…보훔은 상파울리와 1-1 무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9 08:32

보훔 인스타그램


이청용이 시즌 2번째 풀타임을 소화했다.

보훔은 9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함부르크의 밀레른토어 슈타디온에서 펼쳐진 2019~20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13라운드 상파울리와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무릎 부상을 떨쳐낸 이청용이 3개월여 만에 시즌 2번째 풀타임 출전했다. 이청용은 공격형 미드필더로 풀타임을 뛰었고, 팀의 승점 1점 획득에 힘을 보탰다. 이청용이 풀타임을 뛴 마지막 경기는 지난 8월 3일 빌레펠트와 2라운드였다. 부상에서 완벽히 돌아왔다는 것을 증명한 경기였다.

보훔은 전반 5분 만에 지몬 촐러의 선제골이 터졌지만 전반 10분 상대 발데마르 소보타에게 동점 골을 허용한 뒤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1-1 무승부에 그쳤다.

최근 2경기 연속 무패(1승1무)를 이어간 보훔은 2승7무4패를 기록하며 강등권인 16위를 유지했다.

최용재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