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 홈런왕 알론소 신인왕 선정....AL는 알바레스 만장일치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2 15:01

안희수 기자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뉴욕 메츠 신성 거포 피트 알론소(24)가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신인왕에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포털 MLB.com은 12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선정한 양대 리그 신인왕을 발표했다. 알론소는 1위표 30표 가운데 29표를 얻었다.  
 
알론소는 시즌 개막 전에는 상대적으로 주목 받지 않았다. 2세 야구인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에 가렸다. 그러나 초반부터 뜨거웠다. 4월에만 홈런 9개를 쏘아올렸다. 이후에도 페이스는 줄어 들지 않았다. 결국 데뷔 첫 시즌에 53홈런을 기록하며 이 부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코디 벨린저(LA 다저스)가 보유하던 내셔널리그 선수 데뷔 시즌 최다 홈런(39개),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가 2017시즌에 세운 양대 리그 신인 최다 홈런(52개)까지 경신했다.  
 
시즌 성적은 타율 0.260·53홈런·120타점. 신인왕을 예약했다. 만장일치 여부에 관심이 모였지만 1위표 가운데 애틀란타 선발투수 마이크 소로카에게 돌아갔다.  
 
아메리칸리그는 휴스턴 외야수 요단 알바레스(22)가 차지했다. 역대 24번째 만장일치 선정이다. 그는 지난 6월에 데뷔했다. 데뷔전 포함 다섯 경기에서 홈런 4개를 치며 주목을 받았다. 역대 네 번째 기록이었다. 강타자가 많은 휴스턴 외야에서 경쟁력을 증명했다. 시즌 성적은 타율 0.313·27홈런·78타점. 데뷔전이 6월 8일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그가 왜 만장일치로 신인왕이 됐는지 알 수 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