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지스타서 시장 공략 고삐 다시 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4 07:00

[넷마블이 `지스타 2019`에서 선보이는 신작 4종]

[넷마블이 `지스타 2019`에서 선보이는 신작 4종]


모바일 게임 리더 넷마블이 14~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게임전시회에서 '지스타 2019'에서 기대작 4종을 선보인다.  

올해 신작 출시가 뜸했던 넷마블은 오랫동안 공들인 야심작들을 공개, 시장 공략의 고삐를 쥔다. 특히 100부스 규모의 넷마블관에 모바일 게임에 최적화된 250여 대의 시연대를 마련해 관람객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신작 4종은 'A3: 스틸 어라이브'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이며, 모두 모바일 게임이다.  

A3: 스틸 어라이브는 이번 지스타를 통해 최종 담금질에 나서는 모바일 배틀로얄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다. 전략과 컨트롤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 방식의 '30인 배틀로얄'이 핵심 콘텐트다.  

이번 지스타에서는 30인 배틀로얄의 3인 팀전을 최초 공개한다. 3인 팀전은 3명의 유저가 한 팀을 이뤄 최후의 한 팀이 승리하는 모드로 동료와 함께 플레이하는 협동의 재미와 다양한 무기 스킬 조합으로 전략적인 플레이를 체험할 수 있다.

다양한 현장 이벤트도 진행한다. 시연 참가자에게 출시 후 사용할 수 있는 게임 쿠폰을 지급하고 BJ간 배틀로얄 무대 이벤트 시 승리 팀을 맞히면 경품을 준다. 또 인기 BJ 6명과 이용자 24명이 함께 펼치는 '배틀로얄 무대 이벤트'도 진행한다.  

넷마블은 오는 28일까지 스폐셜 등록 이벤트를 진행하고, 응모한 이용자 전원에게 한정 보상으로 10만원 상당의 아이템 패키지를 준다.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는 트레이딩 카드 게임(TCG)의 원조인 '매직: 더 개더링'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이다.

원작의 카드와 세계관을 고품질 3D 그래픽으로 재현했으며, 전 세계 유저와 경쟁할 수 있는 다양한 게임 모드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지스타에서 1대 1 대결 PvP 모드를 선보인다. 관람객은 매직: 더 개더링의 캐릭터와 마법을 전장에서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으며, 다섯 가지 색상 조합으로 다양한 스타일의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인기 모바일 게임인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다.  

이번 지스타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 신작에서 유저는 직접 세븐나이츠 영웅으로 변신하거나 부분적으로 무기 변신이 가능해 영웅 및 무기의 다양한 조합과 몰입감 넘치는 전투를 즐길 수 있다.  

이번에 넷마블관을 찾는 유저는 '타나토스 보스 레이드' 등 게임 핵심 콘텐트를 직접 해볼 수 있다. 체험한 모든 유저들에게는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며, 무대에서는 캐릭터 코스프레, 퀴즈쇼 등도 진행된다.  

또 다른 최초 공개작인 제2의 나라는 카툰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과 동화풍 애니메이션 감성을 강조한 모바일 MMORPG다. '킹덤'이라는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다른 이용자와 협력·경쟁하며 자신이 속한 길드를 발전시켜 나가는 '소셜 시스템'이 강점이다.  

지스타 기간에는 5명의 캐릭터 중 하나를 선택해 게임의 전반부를 15분가량 즐길 수 있는 '스토리 모드'와 3대 3 PvP 방식으로 경쟁을 펼치는 '하늘섬 대난투' 콘텐트를 체험할 수 있다.  

넷마블은 지스타 기간에 공식 유튜브 채널 및 페이스북에서 부스 소식을 생생하게 전하는 생중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