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G 20득점' 산탄젤로, 한국전력전 30점 폭격...도약 예고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7 16:40

안희수 기자
사진 = KOVO 제공

사진 = KOVO 제공

 
안드레아 산탄젤로(25)가 데뷔 여덟 경기 만에 진가를 발휘했다. 삼성화재가 날개를 달았다.  
 
삼성화재는 17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3, 25-18, 23-25, 25-20)로 승리했다. 최근 두 경기 연속 풀세트 승부 끝에 패했다. 연패를 끊고 시즌 5승(5패)째를 거뒀다. 승점은 17점. 우리카드를 제치고 리그 3위에 올라섰다.  
 
1승 이상의 수확이다. '미운' 오리던 외인 산탄젤로가 백조가 됐다. V-리그 데뷔 뒤 가장 빼어난 경기력을 보여줬다. 개막 직전에 발목 부상을 당한 탓에 출전 관리받던 선수다. 그사이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며 고민거리가 됐다. 이전 일곱 경기에서 20득점에 그쳤다. 종전 한 경기 최다 득점은 8점에 불과했다.  
 
그러나 한국전력전에서는 전혀 다른 선수가 코트를 누비는 듯 보였다. 1세트부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오픈 공격도 블로커 벽, 한참 위에서 스파이크를 꽂았다.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해도 위력적인 공격이 상대 수비 라인을 흔들었고, 소속팀의 공격 기회로 넘어왔다. 20-15에서 연속 득점을 해냈고, 한국전력의 추격이 거세지며 2점 차까지 좁혀진 상황에서도 백어택을 성공시켰다. 1세트만 10득점. 공격성공률 64.28%를 기록했다.  
 
2세트도 공격을 주도하며 7점을 쏟아냈다. 삼성화재도 두 세트 연속 따냈다. 위기에서도 빛났다. 삼성화재는 3세트를 내준 뒤 4세트 초반까지 밀렸다. 산탄젤로는 11-12에서 퀵오픈을 성공시킨 뒤 이어진 수비에서는 블로킹까지 해냈다. 22-18에서는 승리를 굳히는 백어택을 성공시켰다. 3인 블로커 라인을 뚫어냈다.  
 
산탄젤로는 이 경기에서 30득점을 했다. 공격성공률(57.78%)도 이상적이었다. 높은 타점을 잘 활용했고, 상대 기를 꺾는 스파이크를 성공시켰다. 전반적으로 똑똑한 배구를 실현했다. 세트가 흔들렸을 때 무리해서 강타하지 않았고, 블로커 손을 노리고 밀어치는 공격도 돋보였다. 디그도 여덟 경기 가운데 최다인 8개를 기록했다. V-리그에 적응하기 시작했다.
 
그가 전혀 다른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시너지도 발휘됐다. 산탄젤로의 공격력을 의식한 탓에 한국전력의 중앙 수비가 헐거워졌다. 세터 김형진이 놓치지 않고 센터진의 속공을 끌어냈다. 무엇보다 주포 박철우가 체력 관리를 할 수 있었다. 그동안 출전 시간은 많고, 공격점유율은 높았다. 산탄젤로가 살아난 덕분에 앞으로도 출전 안배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는 하위권 전력으로 평가받았다. 그러나 조직력을 앞세워 5할 승률을 기록했다. 상위권에 자리하고 있다. 외인이 살아난 상황. 도약이 기대된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