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김하성·김현수, 야마구치 상대 1회 나란히 홈런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7 19:21


김하성(키움)과 김현수(LG)가 첫 타석부터 나란히 홈런을 때려냈다.

김하성과 김현수는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 결승전에서 1회부터 홈런포를 가동했다.

먼저 손맛을 본 김하성은 0-0으로 맞선 1회 무사 1루에서 상대 선발 야마구치 슌의 4구째를 잡아 당겨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으로 연결했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할 수 있는 큼지막한 타구였다. 이어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선 김현수가 또 한 번 홈런을 때려냈다. 3볼-1스트라이크에서 야마구치의 5구째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한편 경기는 1회 현재 한국이 3-0으로 앞서 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