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장애 상담을 영상으로…LGU+ 업계 최초 도입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9 18:00


LG유플러스는 홈 서비스(IPTV, 인터넷, IoT)를 장애 시 모바일 화면으로 원격 해결이 가능한 ‘영상상담’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영상 기반의 장애상담 서비스는 방송·통신 업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라고 회사 측은 말했다. 

영상상담은 고객이 상담사에게 구두로 설명하기 어려운 장애 증상이나 상황을 스마트폰을 통한 영상으로 보여줘 문제를 보다 손쉽게 해결하는 서비스다. 상담사는 실시간으로 제품 상태를 보면서 직접 장애 증상을 진단하고, 그에 맞는 지원책과 해결방안을 제시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서비스 장애 해결에 걸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A/S 기사 출동이 어려운 야간이나 공휴일에는 고객이 자가 해결을 할 수 있는 확률도 높아졌다. 

기존에는 단순 장애 시에도 A/S 기사 방문 일정을 잡고 조치를 받는 데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길었다. 또 연휴에는 기사 업무 시작일까지 기다려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었다.

영상상담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담사들에게도 유용하다. 

상담사들은 영상으로 장애 내용과 기기(장비)의 상태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어 문제해결의 정확성을 높일 수 있다. 화면을 정지하거나 중요 확인사항 체크, 밑줄 긋기 등 고객이 볼 수 있는 그림을 그리면서 설명을 할 수 있어 의사소통의 신속성도 강화시킬 수 있다.

영상상담 서비스 이용법은 간단하다. 고객은 LG유플러스 고객센터(101) 상담사 연결을 후 문자 메시지로 영상상담 접속을 위한 URL를 전송 받을 수 있다. 

해당 링크를 클릭하면 단말기의 카메라가 자동 실행되고, 상담사는 고객이 촬영하는 단말기 화면을 직접 보면서 정확한 조치방법을 안내해준다. 특히 고객 단말기에 별도 앱을 설치할 필요가 없어 보다 쉽고 빠른 연결이 가능하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