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배영수, 마지막상이 포토상이라 더 좋아요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09 17:43

김민규 기자

[포토]배영수, 마지막상이 포토상이라 더 좋아요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엄에서 열렸다.
골든포토상을 수상한 두산 배영수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2.09/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