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전주에 청년창업 센터 오렌지팜 오픈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10 18:44

권오용 기자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의장이 10일 오렌지팜 전주센터 개소를 기념해 열린 창업경진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의장이 10일 오렌지팜 전주센터 개소를 기념해 열린 창업경진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 그룹이 전주시와 함께 청년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다.
 
스마일게이트 그룹의 사회공헌활동 재단인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10일 전주시와 함께 청년창업 인큐베이션 센터인 오렌지팜의 전주센터를 오픈했다.
 
스마일게이트와 전주시는 지난 2년여 간 지속적으로 지역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해 협의해 왔으며, 그 결과 지난 1월 전주센터 개소를 위한 협약을 맺은 뒤 오렌지팜 전주센터 개소와 청년창업 경진대회를 준비해왔다.

이날 문을 연 오렌지팜 전주센터는 오렌지팜이 다년간 축척한 민간우수 청년창업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해 지역의 청년 스타트업을 발굴, 성공으로 이를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이날 지난 10월부터 진행된 청년창업 경진대회의 결선이 진행됐다. 결선 발표에 오른 5개 팀은 지난 3주간 이뤄진 사전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발전시킨 각각의 사업소개 자료와 비즈니스 모델을 발표하고, 창업관련 인사들과 스마일게이트 그룹 임직원들로 구성된 멘토단으로부터 각기 사업 계획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경진대회에 이어 지역 창업가들과 창업을 꿈꾸는 후배들에게 창업과 관련된 경험과 인사이트를 함께 나누는 토크 콘서트도 이어졌다.
 
토크 콘서트에는 스마일게이트 창업자인 권혁빈 희망스튜디오 재단 이사장과 오렌지팜 출신 동문기업으로 개인 자산관리 앱 ‘뱅크샐러드’를 서비스하며 주목을 받고 있는 레이니스트의 김태훈 대표가 참석해 창업에 대한 여러 조언들을 전했다.
 
오렌지팜은 지난 2014년 4월 서초센터로 처음 문을 연 후 약 200개의 스타트업을 지원해온 민간 창업 지원 인큐베이션 센터다. 이번 전주센터는 서울의 서초, 신촌과 부산에 이어 국내 4번째로 문을 열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