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랜드, 정정용 감독, U-20대표팀과 뜨거웠던 올 한해 마무리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28 10:19

서울 이랜드 제공

서울 이랜드 제공


정정용 감독이 20세 이하(U-20) 대표팀과 만나 한해를 마무리했다.

2019년 6월 누구보다 뜨거운 여름을 보낸, 그리고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든 U-20 대표팀 선수들이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 뭉쳤다. 뜨거웠던 한 해를 마무리하는 것과 새로운 시작을 앞둔 정정용 감독을 응원하기 위해서 모인 것이다.

스승을 응원하러 온 이강인은 “U-20 대표팀에서 좋은 성적 내셨던 것처럼, 이랜드에서도 꼭 좋은 성적 내셨으면 좋겠다. 저도 스페인에서 이랜드 많이 응원하겠다”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

제자들에게 좋은 기운을 받은 정정용 감독은 “우리 선수들에게 좋은 기운을 받아 시즌 준비하는 데 힘이 날 것 같다. 대회가 끝나고도 이렇게 뭉쳐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며 "선수들이 2019년에 안주하지 않고 더 성장해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세훈(군대), 전세진(군대), 이재익(시즌)을 포함한 일부 선수는 개인 사정으로 인해 불참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