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오디오클립 “서비스 1년 만에 사용자수, 작품수 국내 1위”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31 17:00

권오용 기자
네이버 오디오클립.

네이버 오디오클립.

네이버는 오디오 전용 플랫폼 오디오클립이 서비스 1년 만에 누적 사용자수 21만명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오디오클립은 약 5개월간의 베타서비스를 거쳐 지난해 12월 유료 오디오북 서비스를 정식으로 선보였다.
 
출시 1주년을 맞이한 오디오클립은 현재 60여 개 출판사와 손잡고, 국내 최대 규모인 1만여종의 오디오북 콘텐트를 제공하고 있다.  
 
월 2만3000명의 이용자가 오디오클립을 통해 오디오북을 이용하고 있으며, 누적 사용자수도 21만명이다.  
 
지난 1년간 가장 많이 판매된 오디오북은 ‘법륜 스님의 행복’으로, 총 2만권 이상 판매됐다.
 
이외에 ‘오 헨리 단편선’, ‘82년생 김지영’ 등 13종의 오디오북이 1만권 이상 판매됐다.  
 
오디오클립 오디오북은 한지민, 이상윤, 장기하 등 22명의 셀럽이 총 33권의 오디오북 낭독에 참여했으며, 혜민 스님, 김영하, 유현준 등 작가가 직접 낭독한 오디오북도 23권에 이른다.
 
오디오클립은 올해 7월부터 매주 수요일 베스트셀러 오디오북을 새로운 네이버 첫 화면에서 공개하는 ‘수요 오디오 책방’, 10종의 작품을 90일간 5000원에 대여할 수 있는 ‘오디오북 미니 멤버십’ 등 다양한 시도를 진행했다.  
 
오디오클립은 오디오북 제작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해 출판사들의 오디오북 제작에도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올 한 해 동안 민음사, 문학동네, 열린책들, 해냄 등 총 10곳의 출판사에 투자, 총 200종의 작품을 오디오북으로 제작했다.
 
제작된 국내외 고전 및 베스트셀러 오디오북은 내년 상반기 중 오디오클립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네이버는 오디오클립이 유료 오디오북 서비스 정식 출시 1년 만에 국내 1위 오디오북 서비스로 자리매김하며, 출판업계와 손잡고 ‘듣는 책’ 시장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고 자평했다.  
 
네이버 이인희 리더는 "내년에는 구독 모델을 본격적으로 실험하면서 사용자들은 합리적인 가격에 오디오북을 경험하고, 출판사들은 오디오북을 통해 유의미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구조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