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2020년은 일류신한에 도전하는 원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02 11:19

권지예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지주 본사에서 전 그룹사 CEO, 임원 및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개최했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지주 본사에서 전 그룹사 CEO, 임원 및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개최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올해 신한이 추진해 온 ‘2020 스마트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해로 정하고, ‘일류신한’을 위한 원년으로 삼았다.
 
2일 조용병 회장은 오전 신한금융 본사 20층 대강당에서 시무식을 열고 “2020년 일류신한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뢰·개방·혁신 금융 삼도를 지켜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위한 첫번째 길을 ‘신뢰’로 꼽은 그는 “일등은 상대적 순위에 불과하지만 일류는 고객과 사회의 절대적 신뢰를 의미한다”며 “보이스피싱 제로, 고객중심의 신평가제도, 고객 투자자산 모니터링 강화 등 언제 어디서나 ‘고객 우선’을 실천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조 회장은 “일등은 남과의 경쟁에 몰두하지만 일류는 모두와 협력하며 새로운 미래를 열어 간다”며 디지털 분야의 열린 혁신뿐 아니라 경영 전반에서 ‘개방성’을 내세웠다.
 
그룹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의 확장·강화 관점에서 국내와 해외, 금융과 비금융을 아우르는 전략적 인수·합병(M&A)을 꾸준히 모색할 것을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조 회장은 “일류는 남들이 가지 않은 길로 나간다”며 “혁신성장의 생태계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기관들과 협력해 혁신기업의 해외 진출을 원스톱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