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배구 잘 싸웠지만 호주에 2-3 패배, 험난해진 여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07 17:56

이형석 기자
사진=FIVB 제공

사진=FIVB 제공

 
잘 싸웠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해 아쉽게 졌다.
 
20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은 노리는 한국 남자 배구 대표팀은 7일 중국 장먼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1차전에서 호주에 2-3(23-25, 25-23, 26-24, 20-25, 19-17)으로 졌다. 
 
세계 랭킹 공동 24위인 한국은 호주(15위), 카타르(33위), 인도(131위) 등 4개 팀과 B조에 속했다.
 
대표팀은 첫 경기 호주전을 굉장히 중요하게 여겼다. 첫 상대인 호주를 꺾는다면 분위기를 탈 수 있고, 8~9일 한 수 아래 전력으로 평가받는 인도와 카타르전에 부담을 덜고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임도헌 대표팀 감독도 "첫 경기를 어떻게 푸느냐가 앞으로 분위기 이끌어나가는 데 중요하다. 단기간 승부여서 첫 경기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은 이번 대회 가장 강팀으로 손꼽히는 A조 1위가 유력한 이란을 준결승에서 피하기 위해 사실상의 B조 1위 결정전인 호주전 승리가 필요했지만, 첫 고비를 넘지 못했다.
 
8개국이 참가해 우승팀에만 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지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첫 경기부터 호주에 무릎을 꿇는 바람에 본선 진출 여정이 더욱더 험난해졌다. 이번 대회는 조별리그, 준결승, 결승의 3단계에 걸쳐 우승팀을 가린다.
 
우리보다 세계랭킹에서 아홉 계단 높은 전력상 한 수 위의 호주는 높이와 파워가 강점이다.  
 
한국은 1세트에서 막판 추격을 허용했지만 25-23으로 웃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와 3세트 모두 아쉬웠다. 특히 3세트는 15-21까지 점수 차가 벌어졌으나 22-22 동점을 만들고도 연속 두 점 차로 세트를 뺏겼다. 4세트는 22-14로 멀찌감치 달아나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가는 데 성공했다.
 
사진=FIVB 제공

사진=FIVB 제공

 
승부의 분수령이 된 5세트는 주고받는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8-11로 뒤져 패색이 짙던 상황에서 상대의 연속 범실과 나경복의 서브 에이스 속에 기어코 동점을 만들어 분위기를 갖고 왔다. 이후 11-13에서 13-13으로 따라붙었고, 13-14 매치 포인트에 몰린 상황에선 에드가의 공격 범실로 패배 직전에서 탈출해 승부를 듀스로 몰고 갔다. 15-14로 역전해 경기를 끝낼 기회에서 박철우의 공격이 상대의 블로킹에 막혀 다시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역전을 허용한 대표팀은 한 점씩 주고받다 17-17에서 상대에게 재차 리드를 뺏겼고, 17-18에서 박철우의 공격이 또 한 번 막혀 고개를 떨궜다. 
 
대표팀은 호주 토머스 에드가를 막지 못했다. 에드가는 2013~2014, 2014~2015, 두 시즌 동안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에서 뛴 적 있다. 신장 212cm의 에드가는 이날 30점을 뽑아내며 승리의 일등 공신으로 활약했다. 대표팀에선 서브 에이스 4개를 포함해 나경복이 16점을 올렸고, 박철우와 전광인이 14점씩 보탰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