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가장 사랑받은 모바일 앱 톱10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09 18:22

권오용 기자
아이지에이웍스가 9일 발표한 '2019 대한민국 모바일 앱 톱10'. 아이지에이웍스 제공

아이지에이웍스가 9일 발표한 '2019 대한민국 모바일 앱 톱10'. 아이지에이웍스 제공

 
2019년 대한민국에서 가장 사랑받은 모바일 앱들은 소통 앱이었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아이지에이웍스은 9일 ‘2019년 총결산, 대한민국 모바일 앱 사용자 순위’ 모바일인덱스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결과는 소셜, 커머스, 금융, OTT, 음원, 게임, 부동산, 패션, 항공 등 총 10개 산업 분야별로 상위 5개 앱의 사용자 수 증감 추이를 분석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2019년 국내에서 가장 사랑받은 모바일 앱 1위는 ‘카카오톡’이었다.  
 
2019년 12월 카카오톡의 월간 순 사용자 수는 3743만2014명으로, 이는 5178만 대한민국 인구 중 무려 72%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어 유튜브가 3439만476명, 네이버 3084만6247명 순으로 톱3에 올랐다. 네이버 밴드(1754만5914)가 4위를 차지했다.  
 
5위는 쇼핑 카테고리에서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인 이커머스 쿠팡(1397만6799)이었으며, 6위는 삼성페이(1349만1125), 7위는 인스타그램(1157만1782), 8위는 페이스북(1104만3513), 9위는 네이버지도/내비게이션(1093만5022), 10위는 카카오스토리(10,92만3351)가 각각 차지했다.  
 
모바일 앱 종합 순위 톱10 중 절반이 소셜과 커뮤니케이션 앱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눈에 띄는 것은 2019년 1월부터 가장 뚜렷한 증가세가 두드러졌던 인스타그램이 페이스북을 추월한 점이다.  
 
작년 12월 기준 소셜 카테고리의 월간 순 사용자 수 순위는 1위 밴드(1754만5914), 2위 인스타그램(1157만1782), 3위 페이스북(1104만3513), 4위 카카오스토리(1092만3351), 5위 네이버카페(498만2433) 순이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