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연, 김보미 부상 대체 선수로 WKBL 올스타전 3점슛 콘테스트 출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1 11:33

WKBL 제공

WKBL 제공


김보미(삼성생명)가 부상으로 빠진 자리를 안주연이 대체한다.

한국여자프로농구연맹(WKBL)은 11일 "올스타전 ‘포카리 스웨트와 함께하는 3점슛 콘테스트’의 출전 선수가 김보미에서 안주연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WKBL은 "팀 내 3점슛 성공 개수 1위를 달리고 있는 김보미가 부상으로 인해 빠지고 부산 동주여고 출신인 안주연이 김보미의 빈자리를 대신한다"고 설명했다. 안주연은 올 시즌 퓨처스리그 1경기에 출전, 3개의 3점 슛을 성공시킨 바 있다.

한편 이번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은 리그 사상 최초로 12일 부산에서 개최된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