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첫 대상경주 트로피의 주인공 누가 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7 07:00

김두용 기자
가온챔프는 신년 첫 대상특별 경주인 세계일보배에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가온챔프는 신년 첫 대상특별 경주인 세계일보배에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오는 19일 서울 경마공원에서 올해 첫 특별 대상 경주인 ‘세계일보배’가 열린다. 특별·대상경주는 일반경주에서 능력이 검증된 우수한 경주마들이 출전하는 대회다. 한국마사회가 연간 시행하는 2700여 개의 경주 중 48개(약 1.6%)만이 특별·대상경주에 해당한다. 영광의 첫 포문을 여는 대회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이날 오후 4시 40분경(제9경주)에 열리는 세계일보배는 국산 단거리 우수마를 선발하는 대상경주로 총상금 2억5000만원을 걸고, 1200m 경주를 벌인다. 오는 3월 개최되는 1분기 스프린트 최강전인 서울 마주협회장배에서 외산마와 대결할 국산마를 선발하는 경주이기도 한다.  
 
가온챔프, 심장의고동, 글로벌축제, 독도지기, 천지스톰이 우승 후보로 꼽힌다. 먼저 가온챔프(수말, 5세, 한국, 레이팅 121, 안병기 조교사, 승률 69.2%, 복승률 76.9%)는 서울 국산마 최고 레이팅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4월 동거리(1200m) 부산일보배에서 쟁쟁한 외산 스프린터를 물리치고 우승한 바 있다. 이어진 지난 6월 SBS스포츠스프린트에서 우승했고, 9월 코리아스프린트에서 3위를 거머쥐며 국산 단거리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다만 코리아스프린트 이후 4개월 만의 출전으로 경주감각 회복여부가 관건이다.  
 
심장의 고동(수말, 4세, 한국, 레이팅 85, 지용철 조교사, 승률 45.5%, 복승률 54.5%)은 지난해 일간스포츠배 우승, 코리안더비 준우승, 대통령배 3위 등 국산 GⅠ경주에서 연속 입상하는 기록을 남겼다. 1200m는 첫 출전이나 지난해 데뷔 후 단‧중‧장거리 가리지 않고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글로벌축제(수말, 4세, 한국, 레이팅 73, 최상식 조교사, 승률 55.6%, 복승률 55.6%)는 지난해 KRA컵 마일 우승을 비롯해 코리안더비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배에서도 잇따라 순위권 안에 들며 3세 국산마 강자를 선발하는 트리플크라운 시리즈의 최우수 경주마로 선정된 바 있다. 다만 개별 경주 성적표는 주로 4‧5위에 그쳐 다소 아쉽다는 평이다. 
 
독도지기(수말, 5세, 한국, 레이팅 101, 송문길 조교사, 승률 66.7%, 복승률 83.3%)는 2018년부터 파죽지세 6연승을 기록하는 등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1등급 데뷔전에서 4위를 하며 그 기세가 주춤했지만 이후 잇달아 일반경주 우승·대통령배 대상경주 준우승하며 자존심을 회복했다. 
 
천지스톰(수말, 7세, 한국, 레이팅 109, 김동균 조교사, 승률 34.6%, 복승률 50%)은 서울마주협회장배(1200m)에서 2017년 준우승, 2018년 우승을 차지했다. 부산광역시장배, 일간스포츠배 등 1800m 장거리 경주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다만 다리부상으로 출전을 강행했던 이전 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