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첫 신작 A3, 리니지2M에 도전…권영식 “새 기준 세울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3 06:00

권오용 기자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넷마블 'A3: 스틸얼라이브'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넷마블 제공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넷마블 'A3: 스틸얼라이브'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넷마블 제공

 
모바일 거인 넷마블이 연초부터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올해 첫 신작이자 기대작인 ‘A3: 스틸얼라이브’의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모바일 MMORPG의 새로운 기준점을 세울 것”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넷마블은 22일 용산 서울드래곤시티에서 모바일 배틀로얄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A3: 스틸얼라이브(이하 A3)’ 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A3는 모바일 MMORPG에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생존게임 방식의 배틀로얄 콘텐트를 융합한 게임이다. 지금까지 없었던 장르인 모바일 배틀로얄 MMORPG는 A3가 처음이다.  
 
유저는 기존 모바일 MMORPG에서 즐길 수 있는 콘텐트 뿐 아니라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 방식의 '30인 배틀로얄' 콘텐트도 즐길 수 있다.
 
특히 넷마블 산하 개발스튜디오인 이데아게임즈가 지난 2002년 선보인 PC 온라인 RPG인 ‘A3’를 기반으로 3년 간 120명이 넘는 개발자가 투입돼 개발한 자체 IP(지식재산권) 신작이다.  
 
22일 서울 용산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넷마블 'A3: 스틸얼라이브'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권영식(왼쪽부터) 넷마블 대표, 장중선 넷마블 사업본부장, 홍광민 이데아게임즈 개발총괄, 권민관 이데아게임즈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넷마블 제공

22일 서울 용산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넷마블 'A3: 스틸얼라이브'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권영식(왼쪽부터) 넷마블 대표, 장중선 넷마블 사업본부장, 홍광민 이데아게임즈 개발총괄, 권민관 이데아게임즈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넷마블 제공

넷마블의 올해 첫 신작 'A3: 스틸얼라이브'

넷마블의 올해 첫 신작 'A3: 스틸얼라이브'

 
넷마블은 A3가 자체 개발작이고 새로운 장르라는 점에서 올해 모바일 시장 공략의 첫 주자로 내세웠다.  
 
넷마블은 기대도 크고, 자신감도 넘친다.
 
권영식 대표는 “A3는 넷마블이 그동안 쌓아온 퍼블리싱 역량을 집중시킨 자사의 상반기 최대 기대작”이라며 “진일보한 콘텐트와 게임성을 담아낸 배틀로얄 MMORPG라는 융합장르 게임으로서 모바일 MMORPG의 새로운 기준점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모바일 MMORPG의 기준은 현재 1위인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이 세우고 있다. 사전예약자수는 물론이고 동시접속자수 등에서 신기록을 세웠다.
 
A3가 리니지2M을 넘어서면 새로운 기준점을 만들게 된다.  
 
장중선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성장과 경쟁의 재미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A3가 새로운 플레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차세대 모바일 MMORPG의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넷마블은 이날부터 A3의 사전등록과 함께 TV 광고를 시작하고 오는 3월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