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긴급관계기관회의 "초기 강력하고 철저한 대응" 주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4 15:36

김두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우한 폐렴'을 대비해 검역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우한 폐렴'을 대비해 검역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대비해 철저한 검역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설 연휴 첫 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을 찾아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검역 태세를 점검했다.
이어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주재한 긴급 관계기관회의에선 "우리나라가 중국과 인접해 있는 터라 국민들의 우려가 매우 크다. 정부는 국민 안전과 보호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긴급 관계기관회의는 '우한 폐렴'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소집됐으며 관계 부처 장관뿐 아니라 17개 시도지사도 참석했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종식될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수도 있다. 초기의 강력한 대응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각오로 임해달라"고 밝혔다.
 
이날 국내에서 두 번째 ‘우한 폐렴’이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정 총리는 “1호 환자와 오늘 아침 확진 받은 환자 사례를 볼 때 검역체계가 잘 작동했다고 판단된다. 앞으로도 검역에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에서 체온측정과 건강상태 질문서 수거, 입국장 소독 등 입국자 대상 검역 과정을 직접 살폈다. 검역 인력과 관련해 그는 “인력이 부족하면 일이 소홀히 될 수 있으므로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해 검역량이 많이 늘어나더라도 제대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