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신종코로나, 무증상 감염자도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9 10:42

세계보건기구. [신화=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 [신화=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과 관련해 발열이나 기침 등 증상이 없는 감염자라도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직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어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
 
특히 “우리가 지금까지 현장 의료진으로부터 알아낸 것은 잠복기가 1~14일이라는 점”이라며 “감염자가 어느 정도의 증상을 보여야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지 단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린트마이어 대변인은 국제적인 비상사태 선포 가능성과 관련해서 “중국에서는 비상사태 수준이지만 중국 밖의 지역에서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지는 않다”며 “중국 이외 지역의 경우 확진자는 45명이지만 사망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우한폐렴이 크게 확산할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고 밝혀 WHO가 국제적인 비상사태 선포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앞서도 WHO는 지난 23일 우한폐렴에 대해 국제적인 비상사태를 선포할 단계는 아니라면서도 유사시 비상사태 선포 여부 결정을 위해 긴급위원회를 소집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린트마이어 대변인은 우한폐렴 발병 원인을 계속 연구 중이며 몇가지 치료법이 검토 중이라며 “바이러스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와 관련이 있거나 (특성이) 매우 가까운 것으로 보인다”면서 어떤 치료법이 효과적인지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