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기성용, 뉴캐슬과 상호 합의 하에 결별… 새 팀 찾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01 09:30

뉴캐슬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뉴캐슬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기성용(31)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과 결별했다.

뉴캐슬은 31일(현지시간) 상호 합의에 따라 기성용과 결별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기성용은 스완지시티에서 이적해 2018년 6월 뉴캐슬 유니폼을 입은 지 약 1년 반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기성용은 지난 2018~2019시즌 리그 18경기에 출전했으나 주전 경쟁으로 쉽지 않은 시간을 보냈다. 올 시즌 스티브 브루스 감독 체제에서도 입지는 나아지지 않았고, 리그 3경기 출전에 그치며 결별을 선택하게 됐다. 뉴캐슬 역시 지난달 기성용에게 올겨울 이적을 허락했다.

최종적으로 기성용이 뉴캐슬에서 남긴 기록은 총 23경기 출전. 기성용은 "뉴캐슬처럼 좋은 클럽에서 뛴 건 큰 영광이자 기쁨이었다. 팬들의 응원에 감사하다. 팬들과의 시간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이별의 소감을 전한 뒤 "더 잘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때때로 축구에서는 제가 극복할 수 없는 것들이 있더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뉴캐슬과 계약이 해지됨에 따라 기성용은 새 팀을 알아보는 중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