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웅진코웨이 인수 대금 5500억 대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04 18:10

권오용 기자
넷마블

넷마블

 
넷마블은 금융기관으로부터 5500억원을 밀리기로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넷마블 측은 “이는 웅진코웨이 인수 대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이번 대출로 넷마블의 금융기관 차입금은 5660억원으로 늘었다.
 
넷마블은 지난해 말 웅진씽크빅이 보유한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1조7400억원에 인수하는 내용의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었다.
 
이미 거래금액의 10%를 계약금으로 냈고 이달 중에 인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