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준혁 심판, KBL 최초 1000경기 출장 달성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04 13:18

김우중 기자
사진=KBL 제공

사진=KBL 제공

 
KBL 장준혁 심판이 지난 2일 펼쳐진 원주 DB 대 안양 KGC전 경기 출장으로 프로농구 최초 1,0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장준혁 심판은 프로농구 출범부터 함께한 베테랑 심판으로 KBL 최초로 정규경기 1,000경기, 플레이오프는 153경기(역대 2위)에 출장했다. 이어 NBA SUMMER CAMP에 2004년부터 2009년까지 초청을 받았으며 현재 FIBA(국제농구연맹) 커미셔너를 역임하고 있다. 지난 2016-2017시즌부터 2017-2018시즌까지 경기본부 심판부장 역임 및 KBL 심판상을 6회 수상했다.
 
KBL은 장준혁 심판의 정규경기 1,000경기 출장을 기념해 별도 시상할 예정이다. 
 
김우중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