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헌 아나운서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 하차"[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0 12:00

김진석 기자
한상헌

한상헌

논란이 된 KBS 한상헌 아나운서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20일 KBS 콘텐츠프로모션부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며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 3단독 김춘호 판사는 성폭행한 사실을 폭로하겠다면서 한 방송사 아나운서를 협박한 유흥업소 여성 A씨와 공범 B씨에게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해당 사건이 보도된 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지난 18일 고소인이 KBS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폭로했다. 한상헌 아나운서 본인이나 KBS 측의 입장 발표는 따로 없었으나 '생생정보' 하차 및 '더 라이브' 하차 보도가 된 이후 더 크게 논란이 확산됐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지난해 7월 도경완 아나운서 후임으로 '생생정보'에 투입됐다. KBS 1TV '한밤의 시사토크 더 라이브' 진행자로도 활동 중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습니다.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합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