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3일간 전사 유급휴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6 15:59

권오용 기자
엔씨소프트 사옥.

엔씨소프트 사옥.

 
엔씨소프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3일간 전 직원의 유급 휴가를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엔씨는 2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전사 유급 특별휴무를 실시한다.  
 
또 임신 여사우의 특별 보호를 위해 전사 유급 특별 휴무와 별개로 20일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로 부여하기로 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많은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좀더 강력한 조처를 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학교와 어린이집, 유치원 등이 휴교, 휴원되고 있어 아이들을 돌보는 것도 시급한 문제여서 휴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엔씨는 휴가가 끝난 후에도 현재 오전 7~10시인 유연 출근 시간을 오전 7~11시로 1시간 늘려서 대중교통 이용시 감염 소지를 줄이기로 했다. 이 출근 시간은 일단 다음 달 말까지 운영해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