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게임즈, 유니티 엔진으로 LoL 시리즈 차기작 개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6 18:46

권오용 기자
레전드 오브 룬테라.

레전드 오브 룬테라.

유니티 테크놀로지스는 라이엇게임즈가 신작 ‘레전드 오브 룬테라’와 ‘리그 오브 레전드(LoL): 와일드 리프트’의 제작 툴로 유니티를 선택했다고 26일 밝혔다.  

 
라이엇게임즈는 20개 이상의 플랫폼에 최적화된 유니티를 활용해 특유의 게임플레이 방식, 탁월한 조작감 및 풍부한 세계관을 갖춘 리그 오브 레전드를 더 많은 플랫폼에서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레전드 오브 룬테라는 PC용 공개 베타 버전을 서비스 중이며, 올해 하반기에 iOS와 안드로이드 버전으로도 제공된다.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는 향후 iOS, 안드로이드 및 콘솔 버전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

 
브라이언 조 라이엇게임즈 법인사업개발 부문 담당자는 “유니티가 지원하는 세계적인 수준의 툴과 플랫폼 최적화 기술 덕분에 많은 게이머의 사랑을 받는 리그 오브 레전드를 다양한 플랫폼에 배포하게 됐다”고 말했다.  
 
댄 웹스터 레전드 오브 룬테라 엔지니어링 책임자는 “처음부터 우리는 레전드 오브 룬테라를 PC와 모바일 모두에서 플레이할 수 있기를 원했기 때문에 유니티가 확실한 선택이었다”고 했다.  
 
랄프 하워트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연구개발 부문 부사장은 "이제 라이엇게임즈는 유니티의 기술을 활용하여 리그 오브 레전드의 풍부한 세계관을 다양한 플랫폼에서 더 많은 플레이어들에게 펼쳐 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이엇게임즈는 유니티 프로페셔널 서비스 팀과 협업해 유니티가 지원하는 20개 이상의 플랫폼에서 수십억 명의 플레이어를 대상으로 게임을 서비스하게 된다.  
 
플레이어들은 유니티가 제공하는 음성 및 텍스트 커뮤니케이션 툴인 비복스의 음성 채팅을 이용해 게임 내에서 소통할 수 있다. 라이엇게임즈의 게임을 이용하는 플레이어들은 기기와 장소에 상관 없이 음성 통신 기능을 사용하여 팀원들과 게임 전략을 구상할 수 있다.
 
20개 이상의 플랫폼을 지원하는 유니티는 현재 출시와 동시에 사상 최대의 다운로드 기록을 경신한 ‘콜 오브 듀티: 모바일(1주차 기준 다운로드 1억 회 돌파)’과 ‘마리오 카트 투어(1주차 기준 다운로드 9000만 회 돌파)’ 등 신작 게임 절반 이상의 제작 툴로 사용되고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