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부터 약국·우체국·농협서 마스크 판매…1인당 5매 제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6 16:24

권오용 기자
26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 위생용품 판매대 앞에서 고객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 위생용품 판매대 앞에서 고객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를 27일부터 하루 350만장씩 푼다. 이르면 이날 오후부터 약국·우체국·농협 등 공적 판매처에 공급되며, 1인당 구매 가능 수량을 5매로 제한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확정했다.
 
정부는 전날 마스크 일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긴급수급조정조치 개정을 통해 하루 500만장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적 판매처 출고분 가운데 240만장은 전국 2만4000여곳 약국에 100장씩 공급하며, 110만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400곳과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900곳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이외에 의료기관과 대구 의사회에는 하루 50만장씩 공급하고 대구·경북 지역에는 하루 100만장씩 총 500만장을 추가 공급한다. 이를 통해 대구·경북에 마스크 총 1000만장을 공급할 계획이다.
 
잔여분은 추후 공영홈쇼핑 등 온라인을 통해 판매된다.
 
정부는 공적 판매처의 마스크 가격을 생산원가와 배송비를 합쳐 합리적인 수준으로 권고하고, 1인당 구입 가능 수량을 5매로 제한한다.
 
마스크 판매는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늦어도 28일부터는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주기적으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TF를 열어 마스크 판매가격과 판매 수량은 물론 수출제한조치 이행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정부는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의 판매처에서 편의점은 일단 제외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날 오후 공적 물량 마스크 판매와 관련해 편의점들과 할 예정이었던 회의를 취소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도 전날 오전 마스크 수급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 회의를 주재하며 판매처 중 하나로 편의점을 언급했다.
 
그러나 이후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농협과 우체국 등 공적 채널과 약국에서 공적 물량을 판매한다고 밝혔고 편의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정부는 이번 주 이후 편의점을 판매처에 포함할지 여부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