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협력업체 직원 '코로나19' 증세…"결과 기다리는 상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6 17:27

배중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여파로 NC 구단에 비상이 걸렸다.
 
NC 구단 관계자는 26일 일간스포츠와 통화에서 "어제 시설 담당하시는 구장 협력업체 직원분께서 퇴근할 때 코로나19 이상 증세를 느끼셨다. 선별 진료소인 마산의료원에서 검진을 받았고 결과를 기다리는 상황이다"고 했다.
 
NC는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26일부터 3월 1일까지 직원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창원 NC파크 옆 마산야구장에서 훈련 중인 선수단(2군)은 26일과 27일 예정된 훈련을 모두 중단했다.
 
구단 관계자는 "검사 결과는 27일 중에 나올 것 같다. 오늘부터 야구장 방역을 진행 중인데 일단 협력업체 직원의 증상은 호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