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천지교회 신도 중 1638명 유증상자 즉각 자가격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8 13:29

김두용 기자
신천지대구교회 인근에서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신천지대구교회 인근에서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11만명 중 1600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27일 자정 기준으로 현재까지 확보한 명단의 대략 3분의 1에 해당하는 11만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중 유증상자 1638명은 즉시 자가격리 조치를했다고 덧붙였다. 신천지대구교회 신도들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는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정부는 이달 25일부터 총 세 차례에 걸쳐 신천지교회 전체 신도 24만5000여명과 교육생 6만5000여명 등 총 31만732명 명단을 확보해 각 지방자치단체에 배포한 상태다. 의료기관, 요양병원, 요양 시설 등에서 일하는 신도의 경우 자발적으로 출근하지 않고 자택에서 머무르며 건강 상태를 확인하도록 신천지 본부 측에 요청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현재 각 지자체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과거 신천지 신도 명단을 확보해 정부가 확보한 명단과 비교 조사 중이다. 증상이 없는 사람에 대해서도 능동 감시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334명 중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로 의심할 만한 증상이 있다고 밝힌 1299명을 검사하기 위한 검체 채취를 마무리했다. 주말에 결과가 집계되면 확진 환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