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덴티티게임즈 직원 코로나19 확진…게임업체들 긴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03 14:20

권오용 기자
아이덴티티게임즈 CI.

아이덴티티게임즈 CI.

 
게임업체 아이덴티티게임즈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이덴티티게임즈는 “3일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해당 직원 감염 경로는 질병관리본부에서 파악 중이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현재 전사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만큼 해당 직원 및 같은 층의 근무 직원은 재택에서도 가족과의 접촉 최소화,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전달됐다”며 “질병관리본부 통제에 따라 사옥 폐쇄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아이덴티티게임즈의 사옥은 서울 강남에 있다.  
 
아이덴티티게임즈와 관계사인 액토즈소프트는 지난 2월 11일부터 필요한 직원에 대한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두 차례의 방역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지난 2월 28일부터는 전사를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확진자의 가족이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한 게임업체 직원인 것으로 알려져 판교 게임업체들이 긴장하고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