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충전 필요없는 아이들 교통카드 ‘티니패스 카드’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04 09:27

권지예 기자
 ‘티니패스 카드’ 출시

‘티니패스 카드’ 출시

  
롯데카드가 충전이 필요 없는 교통카드와 자녀의 용돈관리 기능을 결합한 ‘티니패스 카드’를 4일 출시했다.
 
이 카드는 국내 최초로 부모의 신용카드와 연결해 별도의 충전 없이 청소년 교통카드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잔액과 별도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으며, 자녀의 대중교통 이용액은 부모의 신용카드로 자동 청구된다. 자녀는 매번 교통카드를 충전해야 했던 기존의 번거로움 없이, 간편하게 어린이, 청소년 교통요금을 적용 받을 수 있다.
 
또 부모가 ‘롯데카드 라이프’ 앱과 홈페이지에서 현금 없이 신용카드로 간편하게 용돈을 충전해 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정기충전’ 기능을 이용하면 매월 지정한 날짜에 원하는 금액이 자동으로 충전되며, 자녀는 충전된 금액을 국내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빈틈없는 용돈관리를 위해 자녀의 사용 내역과 잔액을 즉시 확인할 수 있는 ‘잔액알림 SMS서비스’도 제공된다. 자녀도 카드 뒷면 QR코드를 스캔해 언제든 이용내역을 확인할 수 있어 용돈관리 카드로 제격이다. 사용한 금액은 연말 소득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명제선 디지털플랫폼 부문장은 “2년간의 수요 조사와 고객패널 인터뷰, 연령별 이용 분석 등 다양한 고객경험을 연구한 끝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충전이 필요 없는 교통카드 기능을 탑재한 용돈카드를 출시했다”며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였던 자녀 용돈관리와 교통카드 충전문제를 한번에 해결해 부모들의 많은 수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카드 출시를 기념해 3월 31일까지 선착순 2000명에게 발급비 2500원을 캐시백 해준다. 또, 일정 금액 이상 충전하는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모바일 상품권을 증정하고, 기간 내 정기충전 서비스를 신청한 고객에게 커피쿠폰 증정 이벤트도 진행한다.
 
티니패스 카드는 ‘롯데카드 라이프’ 앱, 홈페이지 또는 카드센터를 통해 발급할 수 있으며, 발급비는 일반형 2500원, 한정판 5000원이다.  개인 선불카드 월 구매 가능 한도인 100만원 내에서 카드당 50만원까지 구매 및 충전할 수 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gnag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