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총괄본부, 선수 인권 보호·판정 투명성 확보 개선안 마련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04 06:00

김두용 기자
경륜경정총괄본부가 선수 인권 보호를 위한 개선안을 내놓았다.

경륜경정총괄본부가 선수 인권 보호를 위한 개선안을 내놓았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는 최근 경정 선수의 인권 보호와 심판 판정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개선안을 마련됐다. 이는 경정 경주 과정에 직접 참여하고, 이를 판정하는 당사자인 경정선수회와 경정 심판팀이 지난달 21일 모여 간담회를 가진 결과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주요 내용으로는 제재 처분 소명 절차 과정에서 선수의 권리 보호를 위해 참관인 배석 제도를 도입했다. 앞으로 경정 선수들은 심판 판정 제재 건에 대한 소명 요청 시 본인이 참관인을 지정해 함께 배석할 수 있다. 이에 안정된 분위기 속에 소명할 기회가 부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일일 명예경정심판이 되어 심판 판정에 선수들이 참여할 기회를 제공해 심판 판정에 대한 공감대와 투명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경주일 출전하지 않는 선수를 대상으로 5명 이내 선발해 운영할 예정이다. 위반 행위에 대한 개별적인 판정 의견 제시와 논의로 심판 판정에 대한 온도 차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심판 판정 영상을 선수들에게 제공해 위반행위 감소 및 경기력 향상을 꾀한다. 
 
경정 심판팀 관계자는 “경정 선수회와 간담회를 하며 나눈 건설적인 대화를 통해 개선안이 마련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경정 선수의 인권 향상과 심판 판정 투명성 제고 등을 위해서 지속적인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