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올 시즌 희명병원과 'Save & Sacrifice 캠페인' 실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11 14:24

배중현 기자
 
KBO가 희명병원과 손을 잡았다.
 
KBO는 11일 희명병원과 'Save & Sacrifice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올 시즌부터 시작하는 'Save & Sacrifice 캠페인'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심장이나 척추, 인공관절 수술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20시즌의 세이브 1개당 15만원, 희생번트 1개당 5만원을 적립해 매월 수술이 필요한 취약계층의 야구팬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4월부터 KBO 홈페이지를 통해 사연을 접수한 뒤 시술 대상자를 선정한다.
 
최백희희명병원 이사장은 "국내 최고의 프로스포츠인 KBO 리그와 함께 어려운 이웃을 도와 따뜻한 병원이 되기 위해 노력하며 야구 사랑도 전파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이진형 경영본부장, 최백희 희명병원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