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이란 재외국민 수송 위해 전세기 띄워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19 09:34

권지예 기자
아시아나항공기

아시아나항공기

 
아시아나항공이 이란에 체류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19일 오전 7시 4분(두바이 현지 기준 오전 2시 45분) 전세 항공편을 띄웠다.
 
전세기는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로 들어가 이란에서 이동해온 재외국민 80명을 태워 한국으로 수송하게 된다.
 
이들 재외국민들은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좌석을 분산 배치해 앉게 된다. 아울러 동승하는 캐빈승무원들의 안전을 위해 방호복 및 보호장구가 함께 지급되고 기내서비스 역시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이란 재외국민 수송 전세기는 이날 02시 45분(현지시간 기준)에 두바이를 출발해 오늘 오후 4시3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최근 이란과 주변국 간의 항공노선이 축소돼 이곳을 오가던 우리 국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외교부와 긴밀히 협의해 이번 전세기 운항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