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회장 "이르면 11월까지 임상 끝낸 코로나19 치료제 생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23 16:54

김두용 기자
서정진 셀리트온그룹 회장이 23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서정진 셀리트온그룹 회장이 23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셀트리온이 7월 말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인체 임상시험 준비를 마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23일 “코로나19의 회복환자의 혈액에서 항체 후보군(라이브러리)을 구축하고 항원에 결합하는 300종의 항체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 계획보다 2개월 단축된 임상 진입 프로세스다. 당초 셀트리온은 ‘6개월 내 인체 임상 투여’를 발표한 바 있다.  
 
치료제 개발의 가장 어려운 단계를 마쳤다는 자체 평가다. 셀트리온 연구개발진은 24시간 교대 체제로 총 투입돼 코로나19의 항체 후보군을 구축했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환자 면역세포 수령 후 3주 만에 치료제 개발에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완료한 셈이다. 일반 항체 치료제 신약개발의 경우 이 단계까지만 3~6개월 걸린다는 점을 고려하며 엄청난 시간 단축인 셈이다.
 
셀트리온은 인체 임상이 가능한 제품 개발완료 목표 시점을 기존 6개월 내에서 4개월 내로 앞당겨 오는 7월 말까지 인체 투여 준비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회사의 가용 개발 자원을 총동원해 제품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서정진 회장은 “늦어도 7월 말 인체 임상시험을 하게 되면 1상에 보통 2개월이 소요된다고 보고 있다. 2·3상을 동시에 진행한다는 가정을 하면 4개월 내 임상이 끝날 수 있다”고 말했다. 만약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임상을 끝낸 치료제 개발이 올해 11월 내에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한편 셀트리온은 지난달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공식화한 후 가장 중요한 첫 단계를 마무리했다. 서울대병원 등 의료기관의 협조로 회복환자의 혈액을 우선 확보했고,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인간세포 감염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바이러스 표면단백질(스파이크)을 무력화하는 데 가장 적합한 항체를 찾기 위해 노력해왔다. 셀트리온은 환자 혈액에서 항체 유전 정보를 가진 DNA를 추출해 유전자 증폭과정을 거쳐 항체 발굴에 필요한 후보군을 추려 냈다. 이 같은 과정을 통해 총 300종으로 구성된 1차 항체 후보군을 선정했다.  
셀트리온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일정.

셀트리온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일정.

앞으로 셀트리온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이용한 시험관 내 중화능 검증법을 진행한다. 2차 후보 항체군 선별작업에도 이미 돌입한 상태다. 해당 중화능 검증법은 질병관리본부와 충북대학교와 협업해 진행하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