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10만명 돌파, 확진자 폭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28 08:56

김두용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벌써 10만명을 넘어섰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27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만717명이라고 발표했다. 사망자는 1554명으로 집계됐다. 미국은 전날 중국과 이탈리아를 제치고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나라로 올라선 데 이어 이날 10만명도 돌파했다. 미국의 확진자 수는 이탈리아(8만6498명)나 중국(8만1897명)을 훌쩍 뛰어넘는 것이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9일 1만명을 넘긴 뒤 21일 2만명을 돌파했고, 이후 22일 3만명, 23일 4만명, 24일 5만명, 25일 6만명, 26일 8만명 등으로 증가하며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려왔다. 이날 1만5000명 이상이 증가하며 10만명을 돌파했다. 올해 1월 21일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뒤 1만명이 될 때까지는 2개월이 소요됐지만 1만명에서 10만명으로 불어나는 데는 불과 8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미국에서 며칠 새 이처럼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은 테스트 키트가 보급되며 검사가 대폭 확대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더 본질적으로는 그동안 검사 키트 부족, 안이한 대처 등으로 미국의 보건·의료 체계가 이를 조기에 포착하지 못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뉴욕주에서는 이날 하루 새 7300여명이 증가하며 4만4600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134명 증가한 519명이 됐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약 21일 후가 신규 확진자 발생의 정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그때가 되면 뉴욕주에는 14만 개의 병상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뉴욕에서는 경찰관과 소방관 등 공공 서비스 종사자들까지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경찰서(NYPD)에서는 경찰관 등 최소 51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뉴욕소방서에도 소방관과 응급의료 요원, 일반 직원 등을 포함해 최소 206명이 양성 진단을 받았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