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1일 소상공인 신용대출…‘1.5% 금리’에 비대면으로도 가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30 15:48

권지예 기자
 

20191110018059

20191110018059

KB국민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KB 영세소상공인 이차보전 협약대출’을 오는 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대출은 신용대출이며,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지원대상은 최근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연매출 5억원 이하의 KB국민은행 자체 신용등급 1~3등급(BBB 이상)인 소상공인이다. 신용대출 한도는 3000만원 이내이며, 대출기간은 1년 이내, 적용금리는 연1.5%로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특히 이번 대출은 기업인터넷뱅킹을 통해서 접수가 가능하다. KB국민은행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사회적 거리두기’의 적극적인 실천과 영업점 대기시간 축소, 고객 편의 제공 차원에서 비대면 접수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 고령자나 법인사업자의 경우 국민은행 영업점을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금번 이차보전 협약대출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피해기업이 빠른 시일안에 정상화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